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PU는 두뇌, PSU는 심장이라면 케이스는 옷, 얼굴 등의 외적으로 보이는 모든 것입니다. 즉, 어떤 케이스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컴퓨터를 할 때마다 매일 보게 될 것이 결정되는 겁니다. 그래서 가장 기본적인 블랙 또는 화이트 외에도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거나 3면 이상이 강화유리로 구성되어있던가 정숙성을 위해 모든 면이 막혀있는 등 다양한 케이스가 출시되었습니다.

오늘 리뷰해볼 마이크로닉스의 GH1-Mesh는 블랙&화이트 조합이 아주 적절하며 넓은 호환성을 지닌 케이스입니다. 어떤 케이스인지 자세히 들여다보겠습니다.

 

 

1_1. 박스.gif

 

 

이름에 메쉬가 들어간 만큼 (넓은) 측면의 구석엔 메쉬 패턴이 들어가 있습니다. 또한, 이 제품의 특징인 전면 메쉬의 탈부착이 쉽다는 것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반대편에는 쿨링 팬, (수냉용) 라디에이터, HDD&SSD 및 PSU의 호환성에 대해 자세하게 프린트되어 있습니다. 그리도 (좁은) 측면에는 케이스의 제원이 적혀있으며, 상단에는 AS 신청 시 증상을 적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있습니다.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도록 중요 부분만 확대해봤습니다.

 

 

박스는 이쯤하고 이젠 개봉해보겠습니다.

 

 

박스를 열자마자 케이스의 메쉬(전면)가 보입니다. 또한 부서지면 알알이 날리는 스티로폼이 아닌 비닐(?) 완충재로 보호받고 있습니다.

 

꺼내기 전에 잠시 스펙을 확인해보겠습니다.

 

 

특이점이라면 E-ATX보드를 지원하며 4개의 White Ring Fan을 기본 제공해준다는 점입니다.

 

팬의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젠 케이스를 들여다보겠습니다.

 

2_1. 케이스.gif

 

 

가장 많이 보게 될 방향(전면, 좌측, 상단)에 블랙&화이트의 조합이 개인적으로 아주 잘 어우러졌다고 생각합니다. 어찌 보면 흰색의 비중이 적어 보이지만, 메인 프레임이 흰색이라 검은색이 주된 색이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상단과 하단입니다.

메쉬(먼지 필터)가 있으며, HDD 베이를 옮길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케이스 규격은 제조사에서 제공해주지만 직접 측정해봤습니다. 깊이랑 높이는 제공해준 값과 동일했지만, 너비의 경우 제조사에서 제공해주는 216mm보다 6mm 짧은 210mm로 측정되었습니다. 오차라기엔 좀 큰 편인데... 이유가 짐작이 안 됩니다.

 

 

상단의 IO 포트는 전원 스위치 / LED 인디케이터 / 리셋 스위치 / LED 스위치 / USB(3.0 x1, 2.0 x2) 포트 / 마이크, 이어폰 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원 및 리셋 스위치는 '딸깍' 소리가 나는 스위치고, LED 스위치는 '짤깍' 소리가 나는 스위치입니다. LED만 다른 스위치를 사용한 이유가 있을까... 그냥 통일시키면 안 되나 싶었습니다. 또한 리셋 스위치는 생각보다 작아서 누르려면 볼펜 처럼 뾰족한 무언가가 필요하지만 옆에 있는 LED 스위치를 누르려다 실수로 누를 일은 없을 거 같습니다.

먼지 필터는 자석으로 고정됩니다.

 

 

케이스 상단에는 120mm 또는 140mm 팬 2개 장착 가능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후면에는 IO 및 PCIe 부분들이 10mm 정도 안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하단에는 HDD 베이를 옮길 수 있게 되어있는데, 맨 위와 아래 줄을 사용한다면 중간의 2줄은 왜 있는지 의문이었습니다.

 

2_6. 전면 개방.gif

 

 

전면 메쉬는 아주 쉽게 탈착이 가능합니다. 상단의 제품명이 새겨진 부분에 손잡이가 있는데, 그 부분을 잡고 앞으로 당기면 제거됩니다. 자석으로 고정되는 방식이며, 다시 장착을 위해선 아래의 홈을 먼저 맞춘 후 밀어주면 알아서 '착'하고 달라붙습니다.

 

외부를 어느 정도 둘러봤으니 이번엔 내부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후면에 손나사가 위아래 2개 있습니다. 이를 제거하고 뒤로 당겨주면 쉽게 강화유리를 열 수 있습니다.

 

 

강화 유리 끝에 못 머리처럼 튀어나와 있는 부분의 케이스의 홈에 들어가면서 고정되는 방식입니다. 나중에 닫을 때 이 부분이 잘 걸렸는지 확인하시면 되겠습니다. 또한 사진으론 잘 안 보이지만 강화유리 위와 아래에 흡음재가 붙어 있어서 PC 사용중 진동에 의한 소음을 잡아줍니다.

 

 

강화유리가 제거된 모습입니다. 내부는 전체다 화이트로 도색되어있습니다.

 

 

메인보드가 들어가는 부분에 스테드오프 가이드가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메인보드의 규격에 따라 A, U, I, E에 맞춰 체결해주시면 되겠습니다. 하단에는 IO 커넥터 및 각종 케이블을 위한 구멍이 있고, VGA를 위한 PCIe 커넥터를 빼낼 수 있는 구멍도 있습니다. 그리고 커스텀 수냉을 위한 펌프용 고정 레일 및 케이블을 가려주는 역할을 하는 가드가 있습니다.

 

 

상단에도 역시 케이블을 위한 구멍이 있으며, 후면 팬 케이블을 잡아주는 가이드도 있습니다. 상단 IO 케이블들은 좌측으로 쉽게 빠지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전면엔 360mm 라디에이터 장착 시 간섭을 최소화해줍니다. 또한, 전면에 360mm 라디에이터 지원을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만일 HDD 베이와 간섭이 있으면 옆으로 옯겨 장착하여 간섭을 없앨 수 있습니다.

 

2_13. PCI 슬롯 변형.gif

 

 

PCIe 슬롯을 총 7개며, 전부 다 재활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후면에서 손나사 2개를 제거하면 슬롯이 통째로 탈거되어 90도 돌려 장착하며 그래픽카드를 수직으로 새울수 있도록 해줍니다. 다만 라이저 케이블은 별도로 사셔야 합니다.

 

 

케이스 다리 또한 신경 쓴 게 보입니다. 앞부분은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덕분에 더 안정적으로 서 있는 거 같습니다. 하지만 뒤 다리는 나사 구멍이 보이는 게 아쉽습니다. 그리고 강화유리 하단 구석에 로고가 새겨진 모습이 보입니다.

 

 

이번엔 선정리 공간을 살펴보겠습니다. 모든 케이블은 케이블 타이로 묶여있으며 지퍼백에 부속품들도 같이 매달려있습니다.

 

 

케이블을 앞으로 빼낼 수 있는 큼직한 구멍이 있고 좌우로 케이블을 묶어 고정할 수 있는 고리도 여리게 보입니다. 기능은 팬 속도 조절은 없고 LED를 켜고/끄는 게 전부인 팬 컨트롤러도 중간에 있습니다. 2.5" 장착용 가이드와 HDD 2개 장착 가능한 HDD 베이와 최소 200mm의 파워 장착부가 보입니다.

 

 

부속품은 나사 세트와 케이블 타이 5개 그리고 버저입니다. 어째선지 나사는 2개 세트로 나뉘어 있습니다.

나사의 구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그리고 IO 커넥터는 아래와 같습니다.

 

 

조립에 사용될 구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여기에 2.5" HDD 하나 추가되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조립 시작해 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스탠드오프를 사용하시는 매인보드 폼팩터에 맞춰 체결해줍니다. 빨간 원이 기본으로 장착된 위치 파란 원이 추가한 위치입니다. 좌측 상단의 경우 바로 옆으로 옮겨주었습니다.

 

 

이젠 뒤로 넘어가 파워를 먼저 장착해줍니다. 개인적으로 묵직한 파워가 아래에 들어가야 좀 더 안정감 있는 조립이 가능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보통 파워 들어가는 부위에 흡음재 같은 게 작게 붙어 있기 마련인데, 이 케이스는 없습니다. 사용 안 할 케이블을 미리 묶어서 넣었는데, 여유 공간이 아주 넓은 게 보입니다.

 

 

다음은 HDD 베이에 2.5" HDD를 장착해주었습니다.

 

뒷면은 어느 정도 마무리되었으니 다시 앞으로 돌아가서...

 

 

메인보드를 넣고 나사로 고정해줍니다. 상단 수랭이 지원되는 만큼 위쪽에 50mm 이상의 공간이 남습니다.

 

 

메인보드가 고정되었으니 수냉용 라디에이터를 고정해줍니다. 최대 280mm가 지원되는 만큼 240mm 라디에이터를 넣었을 땐 여유 공간이 아주 널찍했습니다. 위에서 봤을 때도 약 50mm 이상의 공간이 남았습니다.

 

 

다음은 VGA를 장착시켜주고 하단의 구멍을 통해 PCIe 파워 커넥터를 꺼내서 연결해줍니다.

 

 

마지막으로 팬 전원 공급을 위해 IED 커넥터를 연결해줍니다.

 

그렇게 완성된 게...

 

3_10. 조립 완성.gif

 

 

아주 깔끔한 선정리는 못 하지만... 최소한 뒤판이 닫칠 만큼만 해줍니다.

 

 

메인보드의 CPU 장착부 뒷면에 아주 널찍하게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나중에 쿨러 교체할 일이 있을 때 아주 편해 보입니다.

 

 

조립 완성된 모습입니다.

 

4_1. 완성.gif

 

 

메모리의 LED가 빨강으로 고정이라 이상할 줄 알았는데, 방열판 또한 빨간색이라 생각보다 잘 어울렸습니다.

 

 

마이크로닉스 GH1-Mesh를 리뷰하면서 느낀 점은 6만 원 살짝 넘어가는 가격대의 케이스 치곤 퀄리티(마감)라던가 확장성 및 호환성에 관해선 너무 좋았습니다. 제가 10개 넘는 10만 원 미만의 케이스를 사용해봤지만 그중 조립 편의성은 1순위였습니다. 잠시 느낀 장단점을 나열해보겠습니다.

 

장점

  •  블랙&화이트의 절묘한 조합
  •  넓은 확장&호환성으로 높은 조립 편의성
  •  PCI 슬롯 수직 변환 가능
  •  전면 메쉬가 탈착되어 청소가 쉽다
  •  깔끔한 White Ring LED 팬

단점... 보단 아쉬운 점

  •  스위치(전원, 리셋, LED)의 종류가 다르다
  •  파워 받침대의 흡음재 부재
  •  팬 컨트롤러의 기능 (LED만 조절 가능)

마이크로닉스 GH1-Mesh를 한마디로 평가하자면 '6만 원대의 퀄리티, 확장성 및 호환성이 높은 블랙&화이트 케이스' 입니다.

 

 

 

"이 체험기는 마이크로닉스와 퀘이사존 행사를 통해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1. 인텔 코어 10세대 i7-10700KF 국민오버 (5.0GHz) 오버클럭 후 게임성능은? (feat. RTX 3070)

  2. 오버클럭을 통해 강해지는 인텔 코어i7-10세대 10700KF (코멧레이크S)

  3. 정격 500W 3만원, 가성비 최강 파워서플라이 COX 맥시스 500W 83+

  4. COLORFUL iGAME 지포스 RTX 3070 Ultra OC D6 8GB 그래픽카드 리뷰

  5. 분위기 업! 몰입감 업! 나만의 플레이룸 필립스 휴 플레이

  6. 키크론 (Keychron) K6 유무선 기계식 키보드 사용 후기

  7. 인텔® 코어i7-10세대 10700KF 코멧레이크S 사용기

  8. 10세대 인텔 i7-10700KF 오버클럭 성능 벤치마크

  9. 대중적인 사운드로 변화. 수월우 SSP 이어폰

  10. 로지텍 K835 TKL 기계식 키보드

  11. 기계식 키보드 추천, 로지텍 K835 TKL

  12. 인텔 10세대 코어 i7-10700KF 알아보기

  13. 인텔 10세대를 체험하다 코어 i7-10700KF

  14. 씨게이트 바라쿠다 FAST SSD 2TB 제품 사용기

  15. OCPC DDR4-3600 CL18 X3TREME RGB Black 메모리 패키지

  16. [내돈내산] 구멍을 뚫지 않고도 가벼운 게이밍 마우스! 레이저 바이퍼 미니 (Razer Viper Mini)

  17. 가성비의 게이밍 메모리! GeIL DDR4-3200 CL16 ORION Gray

  18. 와이파이 클라우드 기능 탑재, 넷기어 뮤럴 디지털 액자 MC315

  19. 리안리 랜쿨 LANCOOL 215, 200mm 대형 RGB팬 탑재 케이스 리뷰

  20. COX 맥시스 500W 파워서플라이 사용 후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687 Next
/ 1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