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jpg

 

이번 게임은 항간에서 소위 똥겜이라 부르는 부류의 작품입니다. 똥겜의 타이틀을 부여받는 게임들의 공통적인 특징이 몇 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게임에 맥락이 없다는 것입니다. 게임을 시작하면 카트 앞에 서있는 빡빡이 아저씨와 화면 아래에 조그마한 조작법이 전부입니다.

 

여러분들은 직감적으로 "아 이 카트를 타고 아래로 내려가야하는구나, 그런데 왜...?" 라는 의문과 함게 게임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왜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남자는 카트를 타고 경사진 언덕 아래의 어떤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을 목표로 삼습니다. 게임의 조작감과 난이도로 견주어볼 때, 아마 이 남자는 대머리라는 이유로 형벌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지극히 주관적인 추론을 해보았습니다. 

 

장르: 민머리 카트 액션

플레이 타임: ?? (중도포기)

 

 

게임의 흐름은 상당히 간단하며 사실 제법 익숙한 구조입니다. 여러분들은 카트를 타고 하이라이트 된 목적지까지 도착하면 됩니다. 그러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가고, 이를 반복하면 되는 그런 부류의 게임입니다.

 

img.png

이마*라던가 홈플러*에 가면 있을법한 매우 친숙한 녀석

 

img.png

카트에 타서 하이라이트 된 목적지에 도착하면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간다.

 

img.png

카트에 타는 것도 거지같이 어려운데 목적지에 도달하는 것은 가히 바늘 구멍 사이로 실을 던져서 넣는 수준의 난이도를 자랑한다.

 

img.png

눈치 챘는 지 모르겠지만 화면 상단에 이 스테이지를 클리어하기 위해 몇 번을 시도했는 지 알려준다.

 

img.png

살다보면 일탈이 필요할 때가 있다. 어쩌면 이 규격외의 게임이 여러분의 소소한 일탈이 되어줄 지도 모른다.

 

처음에는 목적지까지 도달하는 것은 고사하고 카트에 올라타는 것조차 너무 어렵습니다. 하지만 수 백번의 시도를 거치다보면 어느새 이 게임의 거지같은 조작감에 익숙해져있는 내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게임을 처음에 소개할 때 맥락 없는 게임이라 표현했습니다. 하지만 때로는 이렇게 아무 맥락 없이 황당한 도전을 하려는 이 남자처럼, 우리들도 한 번씩 맥락 없이 엉망진창으로 쉬어줘야 할 때도 있지 않을까요?

 

 

 


  1. 머머리라는 죄로 카트에 태워지는 형벌을 받는 게임 [카트레이서]

  2. 니가 살던 마을은 이 너굴맨이 처리했으니 안심하라구! [도넛카운티]

  3. 클리어하고 환불까지 가능한 갓똥겜 [원드랍봇]

  4. [1인개발] 플래시게임을 추억하며!

  5. [Android] [1인개발] 다크좀비 대규모업데이트 진행했습니다.

  6. 스컬지: 아웃브레이크(Scourge: Outbreak)

  7. 정령의 기사단 (Fairy Knights)

  8. 턴택 (TurnTack)

  9. 피알이:원 (PRE:ONE)

  10. 모나드의 겨울(Monads)

  11. 미스터 쉬프티(Mr. Shifty)

  12. (신작 게임 홍보) 와장창! 이말년이 게임으로 돌아왔다!

  13.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Life is Strange)

  14. 압주(ABZU)

  15. 성능과 내구성이 뛰어난 WD Blue SN500 M.2 2280 (500GB)

  16. 이디스 핀치가 남긴 것(What Remains of Edith Finch)

  17. 디스트레인트(DISTRAINT: Deluxe Edition)

  18. 토런(Toren)

  19. 리브(RIVE)

  20. 매뉴얼 새뮤얼(Manual Samuel)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