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샷
2017.10.14 19:44

[34MB/COD:IW] Fair Winds and

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대표 게임
스포일러 포함 여부 스포일러가 없습니다.

 

ONE OK ROCK - Fight the night

 

 

 

 

 

이 게임이 출시되었을 때가 작년 11월이었는데, 그땐 지금보단 조금 부족한 사양으로
플레이 했었기에 아쉬운 부분을 감수하고 게임을 즐겨야만 했었습니다. vram이 부족할 시에
발생되는 강제 텍스처 품질 저하는 정말 절망적이었고, 극복할 수 없었죠. 그때 vram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고 언젠간 글카 바꿔서 다시 해보겠다는 맘으로 게임을 진행했었던게
기억납니다.
 
960 시절 스샷 : http://playwares.com/52085326
 
 
그리고 시간은 흘러 콜옵 신작의 출시 시시가 한달도 남지 않은 현재, 다시 싱글캠페인이 왠지 모르게
떠올라 다시 한번 Infinite Warfare로 잡아보게 되었습니다. 왜 이 게임이 떠올랐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여러 FPS 게임을 둘러보니 COD:IW 만의 전문가 모드가 그립다고 무의식적으로 생각한듯 싶습니다.

 

 

 

1507977515_a522b31dd919da1cbe4acc8b96c94

 

1507977549_adf6d807ff8906cd642f267ce53c2

 

'게임은 (상대방) 빡치리고 하는 겁니다' 라는 철학을 게임이 친히 플레이어에게 가르쳐 주는듯한 느낌 
 

 
전문가 모드는 IW에서 새로 추가된 난이도 모드로서, BO3의 리얼리스틱 모드(한방에 사망)
를 대체하는 새로운 난이도입니다. 자동으로 체력이 회복되지 않으며, 부위별로 피해판정이
들어가고 피해상태에 따라 패널티가 적용되고, 지향사격 시 조준점이 보이지 않는등 좀 더 
게임이 어렵게 변모하며 고전 게임을 하는듯한 느낌을 선사하죠. 
 
저는 이 게임을 처음부터 전문가 모드로 시작했었는데, 당시 'ㅋㅋ 얼마나 어렵겠음? 
앙 최고 난이도 코롭띵' 이런 맘을 가지고 시작했었는데...... 속된말로 개털렸습니다.
바뀐 난이도에 따른 플레이스타일의 변화가 필요했는데, 저는 그걸 생각하지 않고
평소처럼(베테랑) 하다 수많은 게임오버를 맛봐야 했죠. 게임 중간 중간마다
포기하고 싶은 충동을 얼마나 참았는지 모르겠네요. ㅋ
 
그래도 그 덕에 꽤 재밌는 경험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 어렵긴 했지만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었고, 적응을 통해 고통받으면서도 이 모드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죠.
자원과 체력의 한계로 인해 장비의 중요성과 극대화되어 액션의 중요성은 줄어들게 되었으나
기존보다 좀 더 다양한 플레이를 구사하는 것이 더 중요해지면서 여러 문제를 기존과 다르게
헤쳐나가는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으며,   극박한 상황을 자주 직면해야 했기에 잊지못할
순간들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주인공 혼자 적들이 매복되어 있는 곳을 지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헬멧(질식, 헤샷 즉사방지)이
거의 박살나 있는 상태에, 나노주사기(힐)은 다 떨어져서 없고, 팔은 부상당해 조준이 흔들리는데
어떻게 그런 상황을 쉽게 잊을 수 있겠나요? ㅋㅋ; 그땐 어떻게 이 상황을 타파해 나갈 수 있을까
포기할까, 주변에 아이템 더 없나? 애들 숨어있는거 아니겠지? 하는 등의 오만 생각에 빠져
게임에 깊게 몰입했던게 기억납니다.
 
하지만 몰입하면서도 아쉬운점이 없었던건 아니었죠. 게임 플레이 면에선 새로운 난이도를
도입하면서 색다른 재미를 보여주는덴 성공했을지 모르겠지만, 그걸 받쳐주는 싱글 캠페인의
상태가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스토리 전개가 뻔하며 의아스러운 점도 있었고 지
나치게 작위적인 부분도 보여 그런 점은 상당히 아쉬웠어요. 그렇게 광고했던 악역도
딱히 지극히 평면적이어서 별로였구요.
 
 
 
 
 
1.JPG

 

2.jpg

 

 

4인 코옵용으로 설계되어 미션의 다양성이 줄고, 
난해한 연출과 주제로 크게 호불호가 갈렸던 Black Ops 3 
 


 
1507977497_6f1712f71c6205398402d5b08e4cb
 
1507977552_cda50a453aacd3bb1790ff8f6806e
 
두 명의 너티독 직원을 데려오면서 Ghosts 때보다 좀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고
슈팅의 재미, 눈요기하기 좋은 연출력을 유감없이 보여줬지만
지나치게 단순해진 악역, 후반부의 급전개, 짧아진 메인미션으로 아쉬움을 남긴 IW
 

 
개인적으론 BO3와는 좀 대비되는듯 보였습니다. BO3를 먼저 이야기 해보자면
싱글 캠페인이 코옵으로 설계되어 기존 콜옵에 꼭 하나 쯤은 있었던 잠입 미션이 없어지고,
어딜가든 격투장으로 전투가 펼쳐져 미션내의 전투의 분위기가 쭉 일원화 된 느낌이었으며,
코옵으로 설계된 적들을 혼자 처리하는게 상당히 불편했었죠 . 물론 다양한 신체 부가기능을
이용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전투로 풀어나가는 재미는 있었습니다. 또한 보스전도 준비되어
있었는데 그 점도 괜찮았죠.
 
그 외에 스토리나 주제를 보면 BO3는 기존 콜옵보다 복잡하고 꼬여있는 스토리,
그리고 BO 시리즈 답게 생각지 못한 반전을 가지고 있던 게임이라 대사를 보지 않고
그냥 슈팅에 집중하는  플레이어나 영어에 약한 플레이어에게 좋은 평을 듣기 힘든 구성으로 되어 있었죠.
저는 개인적으로 인상 깊게 하긴 했지만,  많은 분들이 위 사항들을 언급하며 캠페인이
별로 였다고 말하는걸 볼 수 있었습니다.
 
그에반해 IW는 악역(지구놈들 나쁨. 없애야 함. 여튼 없애야 함)이 정말 단순하고
누가 적인지 뚜렷했으며, 기존 콜옵처럼 미션 진행에 강약 조절이 좀 더 확실해진
듯 보여 BO보단 좀 더 머리 비우면서 즐기기엔 좋았습니다. 하지만 BO3과 비교했을때
생각할 거리가 줄어든 만큼, 스토리도 생각이 없어졌는지 너무 지나치게 단순해진 느낌이었으며
갑자기 작가가 엔딩을 생각 안하면서 스토리를 써내다 갑자기 엔딩을 내야한다는 결론을
내린듯이 훅훅 의식의 흐름급으로 넘어가는 후반부 스토리가 좀 별로였습니다.
어느쪽이 더 좋을지는 개인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겠습니다.
 
덤으로 이 게임이 2016년에 나온 만큼 다른 2016년 게임이 하나 더 떠오르기도 했는데...
바로 Titanfall 2 였습니다.
 
 

 


 
4.jpg

 

3.jpg

 

입체적인 기동과 게임의 주제가 되는 타이탄이란 요소를 싱글캠페인에 잘 녹여놓았던 Titanfall 2
 

 
IW의 입체기동은 싱글 플레이에서 맵 디자인 때문에 게임플레이에 잘 융화되지
못하는듯 하여 같은 해에 나왔던 Titanfall 2 와 비교가 되기도 했죠.
 
Titanfall 2 의 경우엔 맵을 정말 거대하게 만들어놓아 벽과 벽, 건물과 건물을
터치다운하면서 바람을 타듯이 좀 더 자유롭게, 자연스럽게 3차원 질주를 이어나갈 수 있었는데
IW는 맵이 좁은 곳이 많아 딱히 그런 느낌이 없었습니다. 물론 가끔 이벤트 씬 때 활용해야할
시기가 오긴 했지만 주된 전투는 우주 함선의 좁은 통로에서 이루어졌기에 입체 기동의
존재가 크게 두각되기 힘든듯 보였습니다. 입체 기동이 아예 안쓰이진 않았지만
단순한 기능으로 남는듯 했죠.  
 
맵을 좀 더 크게 키워 탈출 및 추격으로 질주해야하는 미션이나, 벽을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맵으로 디자인하거나 했으면 좋았을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Titanfall 2 는 입체 기동을 퍼즐 풀이에 사용하게 만들면서 그 존재가치를 살려내는데
성공했는데 IW는 그러질 못한듯 보여 좀 아쉬웠습니다.
 
예를 들어 중반부에 로봇들의 공격을 감수하고 탈출을 감행하는 미션에서
탈출시킬 인원들의 안전을 위해 주인공 일행 일부만 먼저 나가 로봇들의
공격을 유인한다는 식으로 시나리오를 만들고, 기존 맵을 좀 더 키워 2층 구조로
만든 뒤, 벽으로 위 아래를 왕래할 수 있게 만드는 식으로 했어도 괜찮을것 같단
생각이 들었네요.
 
물론 개발사들이 그런걸 생각못하고 저렇게 만들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맵 중간중간 마다 입체기동을 이용하라고 만든 길들이 몇몇 보이기도 했구요.
다들 각자만의 생각이 있었지만 현실적인 문제로 구현하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결과는 좋지 못했지만요.
 
 
 
 
 
1507977509_182884ce60be5c06719a88273e895
 
1507977538_d0cedcdb5399bbf2eee9f8915186b

 

World at War(2008) 이후 끊긴 게임 내 공식 한글화가 8년만에 다시 재개된 데에
큰 의미가 있는 IW. 보고있나 EA?
아니, 랜덤 박스 말고.

 

 
여튼 여러 단점이 있었지만 그래도 한국 유저들에겐 기념비적인 작품이었는데
바로 랜박1만원 8년만에 게임 내 한글화 정발이 이루어졌다는 점입니다.
콜옵 시리즈는 Modern Warfare 2(2009) 작 부터 게임 내 한글화가 아닌
대사집 따위를 주다가 한글화가 끝나버렸죠.
 
비록 기존의 한글화가 개판에 가깝긴 했지만(WaW 제외) 그래도 한글화가
계속 이어진다는건 개선의 여지도 충분히 있다는건데 그것마저 끊겨버려
8년 동안 한글화 된 콜옵을 정품으로 즐기기 힘들었다는게 참 안타까웠습니다.
(MW2,3 / BO1,2 한글패치는 중문 크랙 방식으로 복돌과 같은 방식이 되버림.)
 
그나저나 당시 MW2의 유통사였던 WBA는 심의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게임을 유통했다는 의혹이 있었고 수사에 들어간 적이 있었습니다.
http://www.thisisgame.com/webzine/news/nboard/4/?n=13619
http://m.gameshot.net/common/con_view.php?code=GA4b170b9704ac5

 

 

 


 

1507977484_0ff9375acef41ba2188eef15342db

 

1507977484_4e14c0d01a076477377c8b718bce5

 

1507977484_bb766e6ee4f64b320cd92f8faf194

 

1507977485_184ffa600263878de3edef931f4bd

 

1507977485_27f4e2faa916c902cbb1ead13497c

 

1507977486_60d09312eb2ff716e5c2946f3f444

 

1507977486_3ee47061adfdeda64208eaeafbf74

 

1507977487_607868a2a8e218d041390f786a5f6

 

1507977488_4e17f53bee5afcaff6f78cad332e5

 

1507977489_733e3e1edd5ed2eb342d0b8ea5702

 

1507977490_03fd4cffb949936f33091b53088de

 

1507977491_14cf1ec4787a18d67b94c2a23b36c

 

1507977492_7ae57c9f4f6b69a1c7571c292b061

 

1507977493_48cd8dd429ed60b4c6661d929fe31

 

1507977494_487e0d4baa2f885d68eaa34ac2978

 

1507977495_f519f2bb46967c8b5544f595eef52

 

1507977496_af4bcf5e9c42dbf9935cbacbbe450

 

 

1507977498_bd0929c6cdcbb21bbd928a42b73e6

 

1507977499_9f9c1029527ab70a13c7a05ddf7b6

 

1507977500_d20ae83f5b8676319fd966d7a54cb

 

1507977501_ff7a712e6c4254a946342e9dd2328

 

1507977502_88f1ec307fec1fa7972ede4a82511

 

1507977503_39aa5e14c376bc1630508d83eb57a

 

1507977504_458ce042b40cf35f026b06a3284ac

 

1507977505_4fb0615d672214942ad5f67e2a692

 

1507977506_e34c4a81df015a13f4cd7a002f0f6

 

1507977507_c634019a81bab51270ab57c7abc11

 

1507977508_ee49bc9e9fc88f46fdfeb9a9fd821

 

 

1507977510_aaa10096568311567f86e0deba019

 

1507977511_a8ab542b3d0f70ad50f5060397441

 

1507977512_77a2841c155c27dd13566a12c59d4

 

1507977513_1100d5c9690ec363d3149cb71a1c9

1507977516_3779ecef50fe63ecec3c505f7d490

 

1507977517_f9924b7b7b706753c898d3de16054

 

 

1507977517_88eb33f3686863128c588ef746739

 

1507977518_041a4699753006ff402c9f775bf0b

 

1507977519_e30fd9b5dc89657cc65b866b41718

 

1507977522_eeca13e84cc0a53f487aa8bad8520

 

1507977525_c50f544a92f8f0c4d0507df97936f

 

1507977527_f4c336725922a59767ea8a34ae9e6

 

1507977529_6fe33f8a3da272e5b9e7fb1ce686a

 

1507977530_438ace05237c5e192ddf9746fa0ab

 

1507977531_bf709c57855dece4e040114fd79f3

 

1507977532_1d8e3a6a3c8c8ebfe67b85090d233

 

1507977533_f555a11622bd4c6d45a1c3775d48d

 

1507977534_01ff31f15fbd4904fa223689a1dfa

 

1507977535_25f51c241acfd7c7e260f91b0d08d

 

1507977536_7985f07df185e43dd13c49388ba49

 

1507977537_695fb15e2397b4f8264a30dc0fc68

1507977539_1e117ba76e9a679cacc6913e5756f

 

1507977540_e9cb0e6a03b6365c733ad4eecc92d

 

 

1507977541_dcf2a68af229e3bb5677cb5071093

 

1507977542_f6264d34afc2b4f00dca54ae2dce2

 

1507977543_ed1f0700a800e3b0fbae3be374e10

 

1507977544_92b404d2606fbedd7d27905aff06c

 

1507977545_4c6f0034eddd569c79ee6c8786fe5

 

1507977546_65af1c2c67584ff7d21e1f35e7b08

 

1507977547_baa7a95bffc6ee1a40bac78837769

 

1507977548_7a975f5a88b19615047f892f388d2

 

 

1507977550_37ea1953f2d249f8a1d7bec407b25

 

1507977551_c607c00e04c95d4600e421662dcbf

1507977553_2e087fb05f2466dc95c6b2f12df93

 

1507977554_a77b9e6892e9f4874fe1ec6217adc

 

 

1507977555_8c65f03c144d705eb37facfe38b28

 

1507977556_41b4e941523a423b63b1baa6301a3

 

일단 스샷이 많아서 나머지는 다음에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원래는 단순히 스샷만 올리려고 하다 이것저것 생각나는게 있어서
적다보니 글이 또 이리 되었습니다. 글을 간단히 하는 작업이 중요해보이는데
그냥 단순한 욕심으로 이것저것 덕지덕지 붙어가는듯 싶네요. ㅋ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XD
 

Who's MisutGaru

profile

회원정보 보기       스크랩 보기       저장함 보기      작성 글 보기     친구 보기     쪽지함 보기      포인트 내역     작성 댓글 보기    


회원정보 조회/수정


아이디 *

 

* 이름

steamNameCard.php?member_srl=48606690

 

card.php?id=76561198022836664


  1. [41.4MB] Forza Horizon3 스샷정리

  2. [17MB] Imagine somewhere calm. Imagine so...

  3. [49.7MB] 더 어두워진 세상, 그리고 얼어붙...

  4. [22MB/COD:IW] Screw It, Let's Go To Void

  5. [34MB/COD:IW] Fair Winds and

  6. [Arma 3] 매우 랜덤한 순간들

  7. [11장/Hammerwatch] 마린이 왜 거기서 나와?

  8. [48.5MB/BF3] 6년전 열광. 그 흔적을 기억하며.

  9. [52장/COD:MW2] Spec Ops 혼겜 스샷정리

  10. [UPLAY] 어쌔신크리드2 한글 인증샷

  11. [29장] 과거에 찍어놨던 XCOM2 스샷 정리

  12. [37.8MB/Medal of Honor] 고이 잠드소서

  13. [10.7MB/XCOM2] Miss you again

  14. [53장/KOF98UM] Still 98.

  15. [13.9MB/스포] 스타 리마스터 스샷정리 2

  16. [45장/스포] 스타 리마스터 스샷정리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3 Next
/ 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