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 추천 수 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대표 게임
  • BATTLEFIELD 3
스포일러 포함 여부 스포일러가 없습니다.

 

Fort Minor - Believe Me

 

 

 

 

게임을 하다보면 가끔 흐름에 몸을 맡기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유행의 흐름을 타기도 하고
무의식의 흐름을 타기도 하고, 추억의 흐름을 타기도 하죠. 어느쪽이든 확실한건 즐거움을 찾아
다니며 흐름을 이어나간다는 겁니다.
 
그렇기에 요즘은 추억 따라 이 게임 생활을 시작한 계기가 되었던 FPS 게임들을
다시 둘러보고 있습니다. Modern Warfare 2, Medal of Honor 등 여러 밀리터리
게임들을 둘러보는 가운데 이 부류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임 하나를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바로 Battlefield 3 입니다.

 


 

1507169806_602314defe41386895d08b07eb862

 

1507169798_54d02ab77cc746712b4f44a3589dc

 

1507169839_f34d72256c16e7be03a1633ae53ea

 

그래픽과 사운드, 파괴효과 등 게임을 구성하는 외면의 질을 보고 상당한 충격을 받기도.  
프로스트 바이트 엔진의 강력함을 확실하게 보여줬던 Battlefield 3

 

 
 
2011년 10월 말, 한창 Call of Duty 소식만 기다리다가 왠 게임 커뮤니티에서
Battlefield 3가 출시되었다는 뉴스를 들을 수 있었던게 기억납니다. 그땐 아무런 정보가 없었고
관심도 없었기에 내가 모르는 사이에 또 어떤 게임이 출시되었나 하면서 그냥 넘어갔었죠.
하지만 그러한 무관심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왜냐면 어떤 게임 커뮤를 가든,
어떤 컴퓨터 사이트를 가든 BF3 이야기로 가득차 있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저는 컴퓨터 견적을 맞추기 위해 여러 컴퓨터 커뮤니티와 컴 부품 사이트들을
방문해야 했는데 컴퓨터 커뮤니티에선 BF3를 언급하며 고사양 게이밍 환경에 대해
적어놓은 글을 지겹도록 볼 수 있었고, 견적 사이트에선 'BF3 고사양 조립컴' 같은
광고 배너를 심심찮게 볼 수 있었죠. 그제서야 이 게임이 게이머들에게 대단히 큰
여파를 남겼음을 알 수 있었죠. 
 
1년 뒤, 확실하진 않지만 아마존에서 BF3를 10$에 판매한적이 있었는데
그때 게임을 구매해서 게임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 기회로 접해본 BF3는 꽤 충격적이었죠.
BF:BC2 를 할때도 지형파괴 효과에서도 감탄했었는데 BF3은 그저 놀랍더군요
전체적인 모습에서 압도당했던게 아직도 기억납니다 ㅋ
 
당시 하고 있었던 게임이 Modern Warfare 3 였는데, MW3가 나쁜 게임은 아니었지만 확실히
그래픽과 사운드 측면에선 꽤 큰 차이를 보였고 이게 앞으로 보게될 신세대 게임이구나
라는걸 느낄 수 있었죠. 제가 알고 있던 게임이 얼마 없어 그리 느꼈던 것도 있어 굉장히 과장되게
적어놓은것 처럼 보이는데 서든과 같은 온라인 FPS 를 즐기다 오신 분들이라면 
이해하실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1507169802_bba7b8d25423f147f1bb41cb3e9d3

 

1507169831_b90afa57ccc3b0b9b0cd7c4dfa844

 

1507169818_08ecb6ac502f0ca861e513cffd96a

 

Bad Company 2 와는 다른 노선을 걷고 있다는걸 보여주듯 좀 더 현실적이고 진중함을 그린 스토리 라인.
BF: Bad Company 2 사진과 비교해 보시길 http://playwares.com/gamegallery/52608179
 
 
 
그렇게 생각지도 못한 세일을 통해 건드려본 BF3. 첫인상은 꽤나 충격적이었지만,
1년이란 시간이 지난 시점에 게임을 해보는 입장이었기에 게임이 어떤지에 대해 알고는
있었던 터라 한편으론 도대체 싱글에 어떤 문제가 있었기에 왜 그런 평을 받았는지 궁금해지더군요.
덤으로 저는 BF2를 해본적은 없고(애초에 BF2는 싱글캠페인이 없지만) BF:BC2 정도만 해봤었기에
한번 BC2와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도 알아보고 싶었기에 주저없이 싱글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게임을 좀 즐기고 난 이후 알 수 있었던 사실은, BC2의 싱글캠페인과는 크게 다르다는 점이었습니다.
현장감을 좀 더 중시한 BF3에선 스토리도 이에 맞게 BC2에 비교해 사실적이고 현대전의 건조한 느낌을
잘 살려놓은듯 했고 이는 BC2와는 달랐습니다. BC2의 스토리는 한편의 코미디 액션 영화에 가깝기에
꽤나 유쾌하게 흘러가지만  BF3는 스릴러 영화 같았기에 서로 각자만의
색깔이 입혀져 있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여담이지만 BF4 까지 끝마친 입장에서 좀 더 이야기해보자면 BC2 싱글 캠페인의 플레이 스타일은
BF3보단 BF4와 닮아있다고 생각합니다. BC2의 싱글 캠페인의 진행방식은 대체로 목표물에 
도달하기전까지 넓은 전투 지대에 던져준 뒤 여러 작은 건축물과 벽들을 박살내가며 진행해가는
방식인데, 이는 BF4에서도 비슷하게 진행이되죠. BF3는 물품이 빡빡하게 배치된 구역 속에서
시가전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고 QTE 이벤트가 종종 발생하는 터라 여타 BF 시리즈 보단
COD 스타일과 비슷하다고 생각되네요. (또한 BF4의 싱글 캠페인 무기 언락 시스템은
BC2와 유사합니다. 루팅한 무기를 맵 곳곳에 배치된 무장 박스에서 교체하는 방식도 그렇구요)
 
덧붙이자면 그런 이유로 Frostbite 엔진의 파괴효과는 BF3 보단 BC2 나 BF4 에서 좀 실감나게 
체감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전투에서의 파괴범위는 BF에선 벽으로 그치지만 BC2나 BF4는
작은 건물들까지 적용이 되어 있으니까요.
 

 

1507169807_1da66c260da7ef49ddf7d0a316fea

 

항공장비를 직접 조종하는 구간이 없다는건 상당히 아쉽기도.
그나마 협동미션에선 헬기를 직접 모는 미션은 있지만...
 

 

 

1507169826_0e92ae79c2acc056b308fc7d2addd

 

6년전 게임이다보니 사물의 질감이나 인물의 감정 표현에서 보이는 그래픽의 한계.
특히 얼굴 쪽에서 불쾌한 골짜기가 두드러지는 편
 

 

 

1507169815_4fd72c89727c561f939bbf4e5a02d

 

으아 QTE(Quick Time Event) 가 뭐이리 길어
 

 
 
BC와는 다른 노선을 걷는다는걸 보여준 BF3는 나름 나쁘진 않았습니다. BC2 와는 다르게
현대전의 음울함을 느끼기도 괜찮았고 미션 구성도 크게 거슬리진 않았죠. 다만 그 중간의
그 '문제' 의 구간에선 게임 내에서 뭔가 잘린것이 있는게 분명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소설에선 그 '문제' 의 구간이 구체적이게 묘사되어 있고 설득력 있게 전개되는데
(페이지 269~294) 일단 주인공 블랙번이 우연찮게 러시아 요원과 만나는 점은
게임과 동일하지만, 그 이후의 부분에서 큰 차이를 보이죠.
 


 
주인공은 러시아 요원을 구속하려 하지만, 툭툭 던져대는 질문에 러시아 요원과 자신이
알고자 하는 정보가 일치하다는 사실을 알게됩니다. 주인공은 총을 겨눈 상태에서 현 사태의
중심에 놓여져 있는 인물에 대한 정보를 알아냈지만 일단은 그를 생포하려 하는데 불안정한
건물 상태로 인해 천장이 무너져 블랙번의 양팔과 몸통은 콘크리트 빔에 깔리게 되고,
러시아 요원이 자신에게 칼을 들이대는걸 보게 되죠. 하지만 러시아 요원은 칼을 거두고
기치를 발휘해 그를 위험에서 꺼내준 뒤 도리어 그에게
"무기를 갖지 않은 사람은 군인이 아니야"
라며  M4를 블랙번에게 쥐어줍니다.
 
(참고로 소설책과 게임은 설정, 스토리 전개, 엔딩에 약간의 차이를 보이면서,
싱글에서 부족했던 부분들이 보충되어 있습니다. 그렇기에 완성도는 소설 쪽이
좀 더 높다고 생각합니다. BF4 소설은 BF3에 나왔던 심문 요원의 시점에서 시작하는데
BF4의 사건이 일어나기 전의 시간대에서 꼬여버린 작전에 감춰진 음모를 다루고 있습니다.)
  

 
하지만 게임에선 인트로 부분 제외하고 일단 주인공이 벙어리라는 점 때문에
감정표현이 게임에서 제대로 표현되어지지 못했고, 저 소설의 부분이 게임에선
없고 단순히 러시아 요원과의 접촉, 몇 마디의 대화, 문제 발생으로 되어 있어
상당히 당혹스러운 부분이 되어 버렸습니다. 문제의 저 미션 전에 그런 선택을 내린
이유를 플레이어가 일단은 이해할 수 있을 수준으로 보여주긴 하지만, 그래도 좀 더
설득력 있게 표현할 수 있었던 부분을 저리 짧게 만들어 황당스러운 구간으로 만들어버린건
상당히 아쉬웠어요.
 
그 외에 아쉬운 점을 좀 더 이야기해보자면 바로 긴 QTE 구간, 항공장비를
체험해볼 수 있는 구간이 없다는 점이 었습니다. 아무래도 BC2나 BF4와 마찬가지로
항공장비는 구동이 까다롭기 때문에 멀티에서나 조작해보라는 것 같았는데
트레일러 공개로 많은 사람들을 홀리게 만들었던 전투기 장면이 그저 
플레어 및 미사일 셔틀에 불과하다는 점은 꽤나 당황스러웠습니다.

 

 

 

 

 

 

1507169797_b1c4a1ca5ab0a7ab2e033743fb8aa

 

 

1507169799_14ddc434b2ec45275369cbb564c87

 

1507169800_06947de4fc98637214bf6fc10a601

 

1507169800_7a22690c8162e75e647105794fa9e

 

1507169801_77726e457318cee402291c3db6701

 

1507169801_9a170619c34839f7c2575b42d1fe6

 

 

1507169802_50375442757d3c173ac56fd821010

 

1507169803_0f54639bfc9981eb0332731d5f104

 

1507169804_9e4b73b9d3c81db57694e097ad191

 

1507169805_e0fab7ea54531fd7bf91d32ac1f95

 

bf3 2017-09-25 08-46-07-019.jpg

 

 

1507169808_39c2d524cc382bb5363b82c2ca488

 

 

1507169809_922ca27da3fccd733f6ffa6dbc8ac

 

1507169810_5d72926f8ac0b9c2d3106b4da58f2

 

1507169811_5920ef107aad4b71d42ae5ef1b28d

 

1507169812_200967a4ae9d71ad3e00cc11acc29

 

1507169813_00d714fbe2f595da9ebe1cf22fe1e

 

1507169814_a83116231a2ab37f54290fe987aed

 

 

1507169816_49c3ffb75af7350bbe490ad9e987e

 

1507169817_ae7f495f4ff911668bfd7892d3a38

1507169819_2c2dbbae0b336118134ef72b593a8

 

1507169820_f1f07801aba4d54921d859710f28a

 

 

 

1507169821_8052addb4099eb3c41c3ed5a00519

 

1507169822_c1f6e0a081bc28217b3d8abc5b0a7

 

1507169823_010965ee42c364bd1c6eb11df1639

 

1507169824_d0999f82358826b5f7f07c2dad3f3

 

1507169825_ceadc0d05855675dcbe2696f32e81

1507169827_92820a67cc919bcea575a226723ef

 

1507169828_a97cf49e59d35f002d80cc90b7db7

 

 

 

1507169829_0977ca0639ec135cae499925d615a

 

1507169830_49093d03624e4d84ebd3641b00144

 

 

1507169832_4d3b100bde0afd1d9a241877b3bcd

 

1507169833_c97f0ee60b48e54a8279cd022e999

 

1507169834_0a8f3e2eff58f2935f9504f4966b5

 

1507169835_d0c7a5a16dde7226e007ae262718d

 

1507169836_c8997cd307fb2521b6965a418fcaa

 

1507169837_439069a78bf63a1fa874656d12554

 

1507169838_39de0d8e691ced4ade5d43c6e87a3

 

 

1507169840_a83a354e362c656ee3d793372f88e

 

1507169841_fba0c74ee965649d85d162f949b24

 

1507169842_aa61d1c04c082372f0eb9868d3dfa

 

1507169843_8317c5d6972a6df59583edf05e02c

 

1507169844_66bd3b90d172a68c6159b80b91ad3

 

1507169845_d813d10af3197c60256ab0a6fd977

 

1507169846_e83d16da8196d9d2445edf386bd9c

 

1507169847_7ee9c3b348eb420f50c0e8b5e12fb

 

1507169848_085981d149f3dd6d210bef192ba3b

 

1507169849_556b508920555755822ae8d0c90bf

 

1507169850_698fcf1d85c6c940b3a150fefb824

 

1507169851_5a84d4056311cdf546741c3b51921

 

1507169852_61964e8ac5663779c7f9bf3c69d58

 

1507169853_92fc5bc136298341eeddf61c3b12d

 

1507169854_cc10aa1587aa4d29edd3def68e554

 

1507169855_af7910c23c1c185aabd54fa0828c5

 

1507169856_b98850cff96f0432a55d0893999f5

 

 

1507169794_4a9cc88d5e6516353d3b7bd2ac6ae

 

1507169795_f2bfc760e96024c7adf6e9605f585

 

1507169795_9715e23ddd3b71c813553a07a7a00

 

 

1507169796_e0e611d89361a245792cfe1b66ff8

 

1507169857_ec7d65820fa9c4b0be51b56f4a8bb

 

1507169858_0489e7f2b444b9ab5e10f5210db5c

 

 

1507169860_f36f3a3a9d485841dff7f72310a1e

 

1507169861_bd73fe74b5c5d029adc7674f958b1

 

 

 
아무래도 6년이 다되어 가는 게임이다보니 지금 기준에서 부족해 보이는 부분들이
더 크게 보여지는것 같습니다. BF3가 출시초기에도 여러 문제로 지적받았다는 걸 생각하면
어쩔 수 없는 거겠죠. 그런 피드백을 받고 후속작의 싱글을 좀 더 다듬었다면 좋았을텐데
오히려 BF4에선 BF3 의 싱글 캠페인 보다 더 짧아져 그런 점은 상당히 아쉬웠어요. BF1은
해본적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평 보면 구성면에선 과거작에 비해서 별로 나아진 점은
없어 보이는듯 합니다.
 
이는 BF 시리즈의 본질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멀티플레이가 주력인 게임에
싱글은 멀티의 튜토리얼 격으로 취급되는게 현실이라 싱글의 구성이 늘 이런 아쉬운 구성으로
나오게 되는듯 싶네요. 물론 Titanfall 2 을 보면 처럼 멀티에 들어가기 전 알아나가야 할 것들을
자연스럽게 익히며 싱글의 독자적인 요소들을 맛보고 구성들을 둘러보는, 짧지만 꽤 만족스러운
싱글이 나올 수 있다는걸 알 수도 있지만 위 조건을 만족하는 싱글을 제작하는건 예산, 시간 등의
현실적인 문제로 어렵겠죠. 진실은 게임 업계 사람들만이 알고 있겠지만요.
 
여튼, 오랜만에 해본 BF3의 느낌은 역시 나쁘진 않았습니다. 6년전 게임이 다되가는게 오히려
신기한 게임이었네요. 벌써 시간이 그리 흘렀나 싶기도 하구요. 이 그래픽을 보고 놀라워 했던게
기억나는데 그것도 어느새 과거가 되버렸네요. ㅋ
 
이제 과거에 해봤었던 FPS 게임들은 거의 다 해본것 같네요. 다시 이제 무슨 게임을 해볼지
좀 고민해봐야할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면 친구들에게 선물 받은 게임들도 꽤 적지 않은데
그런 게임들 부터 해봐야 할것 같네요. 스팀 계정을 다른 친구와 같이 쓰는 터라 제약은
있지만 조금씩 조금씩 진행하다보면 언젠간 엔딩을 볼 수 있겠죠. 언젠간요. ㅋ;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즐거운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
 

Who's MisutGaru

profile

회원정보 보기       스크랩 보기       저장함 보기      작성 글 보기     친구 보기     쪽지함 보기      포인트 내역     작성 댓글 보기    


회원정보 조회/수정


아이디 *

 

* 이름

steamNameCard.php?member_srl=48606690

 

card.php?id=76561198022836664

Atachment
첨부 '1'
  • ?
    레젼드 2017-11-02
    정말 연출력하나는 끝내줬던!!! 배필3!!!참 재미있게 했었죠!!!
  • profile
    MisutGaru 2017-11-02
    당시엔 버그와 짜임새, 구성 덕에 엄청 까이긴 했는데
    배필4로 재평가 받을줄을 몰랐었죠. 그 문제의 부분만 좀 소설 처럼 나와줬으면
    악평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을텐데 지금봐도 아쉽습니다.
  • profile
    Kian 2017-11-02
    캬 주말에 배필 꺼내서 싱글이나 돌려봐야겠네요~
  • ?
    플웨즈 로또 당첨! 2017-11-02
    Kian님 축하합니다! 5점 획득!

  1. [41.4MB] Forza Horizon3 스샷정리

  2. [17MB] Imagine somewhere calm. Imagine so...

  3. [49.7MB] 더 어두워진 세상, 그리고 얼어붙...

  4. [22MB/COD:IW] Screw It, Let's Go To Void

  5. [34MB/COD:IW] Fair Winds and

  6. [Arma 3] 매우 랜덤한 순간들

  7. [11장/Hammerwatch] 마린이 왜 거기서 나와?

  8. [48.5MB/BF3] 6년전 열광. 그 흔적을 기억하며.

  9. [52장/COD:MW2] Spec Ops 혼겜 스샷정리

  10. [UPLAY] 어쌔신크리드2 한글 인증샷

  11. [29장] 과거에 찍어놨던 XCOM2 스샷 정리

  12. [37.8MB/Medal of Honor] 고이 잠드소서

  13. [10.7MB/XCOM2] Miss you again

  14. [53장/KOF98UM] Still 98.

  15. [13.9MB/스포] 스타 리마스터 스샷정리 2

  16. [45장/스포] 스타 리마스터 스샷정리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3 Next
/ 773